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김영철 면담…“2월 말, 2차 정상회담 열릴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회동을 마쳤습니다. 백악관은 2월 말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면서 장소는 나중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백악관이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했습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8일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1시간 반 동안 만났으며, 비핵화와 2월말 경에 열릴 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을 고대하고 있으며 회동 장소는 차후에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만난 직후 나왔습니다.

오후 12시 15분부터 90분 이어진 이번 회동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가 전달 됐는지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의 면담이 시작됐음을 알리면서 미-북 관계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FFVD의 지속적 진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에 따르면 김 부위원장은 현재 백악관을 나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늦은 오찬을 함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8일 워싱턴에서 고위급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8일 워싱턴에서 고위급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했다.

김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인 오전 11시, 50분 동안 폼페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과 만났습니다.

국무부는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회담에서 한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는 노력에 대해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