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내 탈북민들 “북한 정권, 기독교인 가혹하게 처벌”


북한 김정일 위원장 7주기인 지난달 17일 주민들이 평양 만수대언덕에 있는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절하고 있다.

미국 내 탈북민들은 북한 정권이 기독교 신앙을 가진 사람들을 공개 처형하는 등 가혹하게 처벌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대부분의 북한 주민들은 정권이 강요하는 개인 숭배에 마비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남부에 살고 있는 탈북민 바오로 씨는 1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과거에 북한에 살 때는 기독교에 대해 전혀 알 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바오로] “접해 볼 기회도 없었거니와 성경책이 있다는 것도 몰랐죠. 오죽하면 제가 러시아에서 처음으로 선교사를 만났을 때 술을 사가지고 갔어요. 같이 마시자고.”

바오로 씨는 북-중 접경지역에서는 전화 통화 등 외부 세계와의 접촉을 통해 일부 사람들이 기독교에 대해 알고 있지만, 다른 지방의 주민들은 종교 자체에 대해 상상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을 탈출해 외부 세계로 나온 탈북민들이 처음 기독교를 접하게 되면 큰 거부감을 가질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바오로] “종교를 믿으면서 믿음이 생기면 달라지겠지만, 처음에 그런데 가면 사기꾼 집단 같은 게, 아주 무섭게 보이죠.”

바오로 씨는 북한 정권이 기독교를 가혹하게 박해하는 이유는 수령과 당에 대한 우상화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을 탈출했다가 붙잡혀 강제 송환된 탈북자들 중에서 기독교를 접한 사람들은 특히 심한 처벌을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탈북민국제연대의 마영애 대표는 북한에서는 정권의 극심한 탄압 때문에 가족들끼리도 기독교를 믿는다는 사실을 감출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기독교 신자였던 자신의 어머니도 자식들에게 기독교와 신앙에 대해 아무 것도 알려줄 수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영애 대표] “왜냐하면 우리가 기독교나 예수님, 기도하는 이런 모든 것들이 바깥에 알려지게 되면 북한 정부는 철저히 잡아다가 공개 처형을 했거든요.”

마 대표는 자신이 평양에 살 때도 기독교를 믿는다는 이유로 잡혀가는 사람들을 여러 명 봤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에 있는 일부 종교시설들은 외부 세계를 속이기 위한 시설들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영애 대표] “지금 평양에 있는 봉수교회 이런 것들은 어떤 정치적인 쇼로, 자 북한에도 종교가 있습니다, 그리고 봉수교회도 방문시키고 등등 이런 식으로 해서 북한에 종교가 살아 있다는……”

마 대표는 북한 당국이 정보를 철저하게 통제하기 때문에 외국인들이 봉수교회나 칠골교회에서 예배를 보더라도 일반 북한 주민들은 그 같은 사실을 전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북한의 종교 탄압과 기독교 말살 정책은 이미 김일성 주석 때부터 시작돼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거쳐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이르기까지 3대에 걸쳐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중서부에 사는 탈북민 김해성 씨는 북한 정권이 국가의 사상 이외의 다른 모든 사상을 강력히 처벌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해성] “ 종교적 사상이라든가 국가 체계에 맞지 않는 사상들은 무조건 법적 절차나 공개 없이 보위부라는 기관에서 직접 관할하며 실행하는데 그 이유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모릅니다.”

김 씨는 북한 정권이 종교 활동을 중대한 국가 전복 행위로 보고 극심하게 탄압한다며, 하지만 워낙 은밀하게 진행하기 때문에 북한 주민들이 그런 사실 자체를 모르고, 외부 세계도 알기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도 북한을 탈출한 이후에야 그렇게 박해를 받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씨는 대부분의 북한 주민들은 정권이 강요하는 개인 숭배에 마비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해성] “북한의 사상 체계는 어느 언론에서 말한 것처럼 사종교라고 봐야지요, 결국엔. 개인 종교가 국가적인 체계를 갖추고 사람들의 의식을 마비시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 씨는 북한 주민들은 이 같은 체제 안에 있기 때문에 다른 사상을 받아들이기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