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제재 해제, 미국 비핵화 협상 진정성 판별 시금석"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북 정상회담 공동성명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북한은 미국의 대북 제재 해제가 한반도 비핵화 협상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주는 시금석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오늘(2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논평에서, "우리는 제재 따위가 무섭거나 아파서가 아니라 그것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국의 진정성을 판별하는 시금석이기 때문에 문제시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우리가 상응 조치로 요구한 것은 미국이 결심하기 곤란하고 실행하기 힘겨운 것도 아니다"며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종식과 부당한 제재 해제 등 사실상 미국이 마음만 먹으면 손가락 하나 까닥하지 않고 할 수 있는 것들을 하라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논평은 이어 싱가포르 공동성명에서 언급한 '한반도 비핵화'의 정의를 미국이 '북한 비핵화'로만 받아들이는 것은 "그릇된 인식"이라며, "우리의 핵 억제력을 없애는 것이기 전에 '한반도에 대한 미국의 핵 위협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제대로 된 정의"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16일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의 개인 명의 담화에서, 미국이 제재와 인권 비판을 통해 자신들의 핵 포기를 압박한다면 비핵화로 향한 길이 영원히 막힐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가 완료된 이후에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