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노란조끼’ 주말 시위 5주째 계속…시위참가자는 크게 줄어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대가 15일 경찰 물대포 앞에서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다.

프랑스에서 15일, 생활비 상승에 항의하는 주말시위가 5주 연속 계속됐습니다.

하지만,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 주 대국민 담화를 통해 양보 조치를 발표한데다 이날 추운 날씨에 비까지 겹치면서 전국적으로 시위 참가자는 크게 줄었습니다.

수도 파리에서는 수 천 명이 시위에 참가했고, 최루가스와 물대포를 발사하는 경찰과 충돌했습니다.

앞선 시위들에서 발생한 상점 약탈과 방화 같은 폭력 사태를 막기 위해 약 8천 명의 경찰과 14대의 장갑차가 배치됐습니다.

경찰은 15일 오후까지 115명 이상을 구금했다고 밝혔습니다.

1주일 전 프랑스 당국자들은 전국적으로 10만 명 이상이 시위에 참가했다고 밝혔지만, 15일에는 3만3천 명으로 줄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