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청와대, 김정은 연내 답방 어려운 것으로 결론"


지난 10월 서울시청 구청사 건물 외벽에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9월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는 사진이 담긴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한국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이 사실상 어려운 것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오늘(12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올 연말에 서울을 방문하는 것은 이제는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북한 측 사정으로 연말 답방이 어려워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가 연내 답방이 어렵다고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미-북 정상회담 이전 답방 여부와 관련해 "내년 초도 열어놓지만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며 "지금으로선 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방문이 어렵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9일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여러 가지 상황이 고려돼야 한다면서 "서두르거나 재촉할 의사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남북한은 지난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할 것이라고 합의했으며, 한국 정부는 연내 답방을 추진해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