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내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초청 검토"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0차 한·아세안(ASEAN) 정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내년 한국에서 열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초청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오늘(14일) 제20차 한·아세안(ASEAN) 정상회의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내년 특별정상회의에 한국과 북한이 함께 참석하면 의미가 더 살아날 것이며, 이런 노력이 가시화되길 바란다"며 김 위원장을 초청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주목되는 제안"이라며, "한반도 정세가 평화를 향해 더 나아가는 분위기 속에서 김 위원장의 초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아세안 국가들과 사전에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은 내년에 한국에서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아세안 10개국의 정상 모두 적극적인 지지와 절대적인 환영의 뜻을 밝히며 개최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최 시기는 내년 말로 예상되지만, 구체적인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