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리용호 면담 "미-북 타협 통해 비핵화 진전 이루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7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늘(7일) 시진핑 국가주석을 면담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시 주석이 리 외무상을 만나, 미국과 북한이 타협을 통해 서로의 합리적인 우려를 해소하고, 한반도 비핵화에 긍정적인 진전을 이루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상황 등 지역과 국제 정세가 아직 유동적이라며, 중국과 북한 간의 시의적절한 소통과 협조가 매우 핵심적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앞서 리용호 외무상은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주력하고 있으며 한반도 평화 안정 유지에 대한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북-미 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같은 방향으로 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한반도 정세 변화 속에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지속적인 소통과 협조를 통해 한반도와 지역의 안정과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국무위원은 "북-중 양국과 관련국들의 공동 노력으로 한반도 정세가 완화하고 정치적 해결 궤도로 돌아가고 있다"며, "이는 북한을 포함한 공동의 염원에 부합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위원은 또 한반도에 전반적인 긴장 완화 추세가 지속하고 있다면서 "북-중 양국은 한반도 정세가 비핵화의 큰 방향에서 적극적으로 진전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위원은 특히 "중국은 북-미 양측이 대화를 유지하면서 서로 관심사를 균형 있게 해결하고 북-미 공동성명이 정한 목표를 실현하길 바란다"면서 "중국 측도 남북 양측이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화해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