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CIA “앤드루 김 코리아임무 센터장 퇴임”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가운데)과 앤드루 김 CIA 코리아임무 센터장(오른쪽)이 지난 7월 평양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났다.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이 퇴임합니다.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협상에서 실무를 맡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에도 배석했던 인물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앤드루 김 CIA 코리아임무 센터장이 CIA를 떠납니다.

지나 해스펠 CIA 국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김 센터장의 퇴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해스펠 국장은 김 센터장이 “28년을 복무하고 한 차례 퇴임을 시도했었다”며 “놀랍고도 매우 잘 알려진 최상의 경력을 마무리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김 센터장에게 행운을 빈다”고 전했습니다.

김 센터장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날 때 배석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관련한 회의를 소집할 때도 모습을 드러냈던 인물입니다.

가장 최근인 지난 10월7일 폼페오 장관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회동할 때도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달 11일 당시 회동에 미국 측 통역이 배제됐다는 지적에 “한국어를 하는 우리 동료가 배석했다”고 말한 바 있는데, 이는 김 센터장을 의미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차례 퇴임했다가 다시 CIA로 돌아온 김 센터장은 지난해 5월 폼페오 국무장관이 CIA 국장 시절 창설한 ‘코리아임무 센터’를 이끌어 왔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27일 국무부 정례브리핑에서 “앤드루 김은 대단한 인물”이라며 “폼페오 장관의 훌륭한 파트너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