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펜스 부통령 "2차 미북정상회담서, 북 핵 신고·사찰·폐기 계획 나와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5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미국 정상회의에서 연설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핵 신고와 폐기, 사찰과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이 나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도 이런 결과를 기대하고 있지만, 대북 제재는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검증 가능한 계획 도출에 집중할 것이라고 펜스 부통령이 밝혔습니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관련 회의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펜스 부통령은 15일 미국 N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다음 미-북 정상회담에서 필요한 것은 "결과"를 보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5개월 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처음 만나 '좋은 관계'를 형성했다면, 이제는 비핵화와 함께 아시아 사람들을 위한 평화롭고 번영하는 미래를 향한 경로로 궁극적으로 진입해야 한다는 겁니다.

펜스 부통령은 다음 정상회담에서 거둬야 할 성과도 구체적으로 제시했습니다.

[펜스 부통령] “I think it will be absolutely imperative in this next summit that we come away with a plan for identifying all of the weapons in question, identifying all of the development sites, allowing for inspection of those sites, and a plan for dismantling the nuclear weapon so the goal here is to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북한의 모든 핵무기와 개발 장소를 확인하고 관련 장소를 사찰할 수 있는 계획, 또 핵무기 폐기 계획이 나오는 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완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2차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북한의 완전한 핵 프로그램 신고가 필요하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과거 행정부들이 잇따라 실수를 했다면서, 비핵화 목표 달성 때까지 제재를 유지한다는 뜻도 재확인했습니다.

[펜스 부통령] “I think the reason why the President kept the sanctions in place is because until we have a plan and that plan is implemented to achieve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we're going to keep the pressure on. I mean the mistakes of the past can be easily described as one admin after another in both political parties with regard to North Korea where promises were made for denuclearization relief was given to North Korea then promises were broken.”

과거 어느 정부 할 것 없이 북한과 비핵화 약속을 맺으면 제재를 완화해줬으며, 그 뒤 약속이 깨지는 실수를 되풀이했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한 계획을 세우고 그것이 이행될 때까지 북한에 대한 압박을 계속 유지하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회담에서 비핵화의 실질적인 이행과 성취를 위한 계획이 나오기를 매우 바라고 있다고 펜스 부통령은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참석한 아세안 정상회의 본회의 모두 발언에서도, 지금이 대북 압박을 유지하고 모든 유엔 제재를 이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I think Now is the time to maintain the pressure campaign and enforce all U.N. sanctions. We must work together to stop North Korea’s evasion of sanctions, including the illegal ship-to-ship transfer of oil and coal. All countries must also expel North Korean labor"

특히 유류와 석탄의 선박 간 불법 환적 등 북한의 제재 회피를 막기 위해 협력하고, 모든 나라는 북한 노동자들을 추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또 다른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대북 제재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중국의 결의 준수 여부를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중국은 과거 어느 때보다 더 많은 것을 하는 것으로 믿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이 점을 고맙게 생각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I think we believe China’s doing more than they’ve ever done before Josh, and I know the president’s been grateful for that. But I expect President Trump will speak with China on the enforcement of those sanctions and really the unique role that China can play in ensuring that we achieve the complete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제재 이행 문제와 완전히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 달성을 위해 중국이 할 수 있는 고유한 역할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계획이 진행 중이라는 점도 재확인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I think What I can tell you is that the plans are ongoing. We believe that the summit will likely occur after the first of the year, but the when and where of that is still being worked out. One thing President Moon did tell me this. He believed as President Trump believes, that Chairman Kim wants to do something very significant here and that the postponement of the meeting between principles and the two countries should not be over read.

펜스 부통령은 정상회담이 내년 1월 1일 이후 열릴 것 같다며,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모두 김정은 위원장이 매우 중요한 무언가를 하길 원한다고 믿는다면서, 최근 '뉴욕 고위급회담'이 연기된 것을 확대 해석하지 말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날 펜스 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미-한 동맹과 비핵화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펜스 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미-한 동맹이 역내와 한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의 핵심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양국의 공동 목표이자 김 위원장도 동의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달성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진행 중인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두 사람은 제재 이행과 남북 협력 등을 포함해 북한 관련 사안에서 긴밀히 조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주목하고, 양국이 계속적인 긴밀한 소통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백악관은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