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펜스 부통령 "완전한 비핵화 달성 때까지 제재 유지…시간 큰 문제 안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3일 도쿄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대북 제재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과 2차 정상회담을 조율하고 있지만,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일본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때까지 대북 제재를 유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일본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13일 아베 신조 총리와 함께 발표한 공동 언론성명에서 미국과 일본, 그리고 세계는 완전한 비핵화에 못 미치는 것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북 공조와 관련해 일본의 긴밀한 협력에 사의를 표했습니다.

[녹취 : 펜스 부통령] "Japan has literally stood shoulder-to-shoulder with the United States in the pressure campaigns from the very beginning. And you personally have played a pivotal role in policing illegal maritime shipments with Japan’s naval operations. Our joint actions, together with South Korea and the wider world, have brought North Korea to the negotiating table and opened the promise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일본은 처음부터 대북 압박 작전에서 미국과 말 그대로 어깨를 나란히 해왔으며, 특히 해군 작전을 통해 불법적인 해상 운송을 감시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한국, 국제사회와 함께한 공동의 행동들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었으며, 한반도에서 평화의 약속을 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관계가 좋다고 믿고 있으며, 6월 역사적인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좋은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 펜스 부통령] "President Trump believes his relationship with Chairman Kim is good. And since their historic summit in Singapore in June we’ve made good progress on the agreement that’s reached. But more work remains.

하지만 해야 할 일이 남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또 다른 (미-북) 정상회담을 조율 중이지만, 합의 이행에서 시간은 주요 요인이 아니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은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 펜스 부통령] As we speak, another summit is being arranged, but the President has made it clear that the time for implementing the agreement is not a driving factor. And as I assured you, Mr. Prime Minister, the pressure campaign will continue, and the sanctions will remain in full force, until we achieve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Japan, and the world will accept nothing less.

그러면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이룰 때까지 압박 캠페인은 계속되고, 제재도 완전히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회담하고 공동 언론성명을 발표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회담하고 공동 언론성명을 발표했다.

아베 총리도 지난 6월 열린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이 한반도 상황을 중요한 단계로 이끌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펜스 부통령과 긴 시간 동안 북한 문제와 관련해 이야기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나아가기 위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는 노력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안보리 결의가 금지한 선박 간의 환적을 막기 위해 양국이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한다는 점도 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에는 풍부한 자원과 성실한 사람들이 있다며, 문제가 해결되면 스스로를 위한 밝은 미래를 그려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가능성은 일본과 미국이 계속 주도할 문제 해결에 근거를 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일본의 최우선 순위인 납북자 문제의 조기 해결을 위해 양국이 긴밀히 공조하기로 재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일본 방문에 이어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를 잇달아 방문해 미·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각각 참석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