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OC “남북한, 공동개최 필요한 진전 이루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국제올림픽위원회 IOC가 한국과 북한의 2032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의사를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IOC는 2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현재 진행 중인 정치적 대화를 통해 훗날 입후보에 필요한 진전을 이루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의 제재 대상인 북한의 올림픽 유치 신청이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토마스 바흐 위원장 명의로 남북한의 스포츠 교류를 장려함으로써 관계개선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한국과 북한은 이날 체육분과회담을 열고 올림픽 공동개최 의향을 담은 서신을 IOC에 공동으로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