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헤일리 유엔대사 “웜비어, 북한의 고문으로 사망”


헤일리 대사는 18일 뉴욕에서 열린 '알프레드 스미스 메모리얼 재단' 연례 만찬에서 연설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풀려났던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사망 원인을 ‘고문’으로 규정하고 사악한 행동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헤일리 대사는 자신이 유엔 대사로 재직하며 경험한 사건들을 나열하면서 웜비어 사망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In North Korea, where American student Otto Warmbier was tortured to death, that was evil."

헤일리 대사는 18일 '알프레드 스미스 메모리얼 재단'이 개최한 행사에 참석해 “미국인 학생 오토 웜비어가 고문으로 사망한 곳이 북한”이라며 “그건 사악한 행동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날 헤일리 대사는 북한과 더불어 남수단의 성폭행과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을 ‘사악함’의 사례로 제시했습니다.

웜비어는 지난 2015년말 북한 여행길에 나섰다가 북한 당국에 체포돼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았던 인물입니다. 이후 지난해 6월 혼수상태로 미국으로 돌아온 뒤 며칠 만에 숨졌습니다.

당시 일각에선 웜비어가 북한의 고문으로 혼수상태에 빠졌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공식적으로 확인된 사실은 아닙니다.

다만 웜비어의 부모가 북한 정권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하면서 아들의 사망 원인을 ‘고문’으로 지목했었고,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 국회에서 행한 연설에서 북한이 웜비어를 고문하면서 죽음에 이르게 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여전히 웜비어가 고문으로 사망했다는 의혹에 대해 확실한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헤일리 대사가 웜비어의 죽음을 고문으로 단정지었다는 사실이 주목됩니다.

웜비어 사망 사건은 미국 내에 북한의 인권 실태에 경각심을 갖게 하는 계기였다는 게 많은 인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실제로 국무부는 웜비어의 죽음에 대응한 조치로 미국인들의 북한 여행을 전면 금지했으며, 최근 이를 갱신하기도 했습니다.

또 북한이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되는 데 있어서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사건과 더불어 웜비어가 사망한 사건이 주요하게 작용했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헤일리 대사는 올해 연말 유엔 대사직에서 사임할 예정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9일 헤일리 대사의 사임 의사를 수용했다며, 조만간 후임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