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김정은 만나 납북자 조기해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상호불신의 껍질을 깨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마주 보고 (일본인) 납치문제 조기 해결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2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교도통신 회원사 편집국장 회의 강연에서 "북한의 납치,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한 중-일 관계를 강조하며 "정상 간의 왕래를 이어가면서 모든 분야에서 양국 국민의 교류를 확대,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에 대해서도 "관계를 확실히 구축해 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