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일본 총리 "김정은 만날 준비 돼 있어...관계정상화 모색"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3회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연설에서 북한과의 국교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강력히 피력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납치 일본인 문제 해결 등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됐다고 또다시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어제(25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납치 일본인 문제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하려는 일본의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납북자 송환을 실현하고, 이후 과거 문제를 해결하며 북한과의 관계정상화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의 이날 연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국제사회의 압박 강화를 촉구했던 지난해와 크게 달랐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자유무역 시스템 강화와 동북아시아에서 전후체제 해체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아베 총리는 일본과 미국은 그동안 국제 자유무역 체계를 주도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두 나라 모두에 이익이 되는 관계를 유지하며 자유롭고 공정하며 호혜적인 무역 협상을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