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트럼프와 만찬 회동..."한반도 비핵화 위해 긴밀히 연대"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도착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환영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어제(23일) 만찬을 함께 하며 북한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한 아베 총리가 이날 '트럼프타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약 2시간 만찬 회동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만찬 후 기자들에게 북한과 관련, "지난 6월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에서 생겨난 기회를 더욱 강하게 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계속 긴밀히 연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피해 가족들의 바람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면서, 이제 문제 해결을 위한 다음 단계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양국 간 통상, 투자, 무역 현안 등에 대해서도 건설적인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에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일본을 돕기 위해 많은 일을 했다"며 보다 호혜적인 미-일 관계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6일 정상회담을 열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