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용호 북 외무상 “비핵화 의지 있지만 일방적으론 안 해”...북 대사 “신뢰 구축 호소한 것”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9일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면서도, 미국의 상응 조치 없는 일방적 핵무장 해제는 절대 없다고 밝혔습니다. 리 외무상은 또 `단계적, 동시적' 행동에 따른 비핵화를 거듭 주장했습니다. 뉴욕에서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용호 외무상은 북한이 중대한 선의의 조치들을 먼저 취했지만 미국의 상응한 화답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리용호 외무상] “반대로 지금 미국은 조선반도 평화체제의 결핍에 대한 우리의 우려를 가셔줄 대신 선 비핵화만을 주장하면서 그를 강압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제재 압박도수를 더욱 높이고 있으며 심지어 종전 선언 발표까지 반대하고 있습니다.”

리 외무상은 29일 유엔총회에서 행한 연설에서 미-북 공동선언을 철저하게 이행하려는 북한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북 공동성명의 이행이 교착에 직면했다며, 이런 원인을 “미국이 신뢰 조성에 치명적인 강권의 방법에 매여 달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리용호 외무상] “만일 비핵화 문제의 당사자가 미국이 아니라 남조선이었다면 조선반도 비핵화 문제도 지금과 같은 교착 상태에 빠지는 일이 없었을 것입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9일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9일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리 외무상은 북한이 먼저 핵무장을 해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

[녹취: 리용호 외무상] “미국에 대한 신뢰가 없이는 우리 국가의 안전에 대한 확신이 있을 수 없으며 그러한 상태에서 우리가 일방적으로 먼저 핵무장을 해제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습니다.”

다만 미국 내에서 미-북 공동성명의 이행 전망에 대한 비관의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는 건 미국의 국내정치와 관련되는 문제라고 리 외무상은 지적했습니다.

이어 미국의 정치적 반대파들은 순수 정적을 공격하기 위한 구실로 북한을 믿을 수 없다는 험담을 하고 있으며, 북한이 받아들일 수 없는 일방적 요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녹취: 리용호 외무상] “상대방을 불신할 이유에 대하여 말한다면 미국보다 우리에게 그 이유가 훨씬 더 많습니다. 미국은 우리보다 먼저 핵무기를 보유하였으며 세계에서 유일하게 핵무기를 실전에 사용한 나라입니다...우리는 미국 땅에 돌멩이 한 개 날라간 적이 없지만 미국은 조선전쟁 시기 우리나라에 수 십 발의 원자탄을 떨구겠다고 공갈한 적이 있는 나라이며...”

리 외무상은 미-북 정상회담의 가장 중요한 정신 중 하나는 쌍방이 구태에서 벗어나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나가기로 합의한 것이라며,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성실히 이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같은 리 외무상의 연설은 지난 25일 유화적인 메시지를 담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연설과는 대조적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취한 조치들을 나열하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용기와 그가 취한 조치들에 감사한다고 말했었습니다.

또 많은 나라의 지지 속에 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의 추구로 대체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하고 있다며 희망적인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아울러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26일 리 외무상과의 회동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수락하는 등 전반적으로 진전된 분위기를 보여줬습니다.

김성 북한 유엔대사 "리용호 외무상 연설, 신뢰구축 호소"
please wait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0:14 0:00

그러나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연설이 끝난 뒤 'VOA'와 만난 자리에서 리 외무상의 연설에 강한 대미 압박 메시지가 들어있다는 해석에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김성 대사] “(연설 내용이) 세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신뢰 구축을 호소한 것이지 그게 왜 센 겁니까.”

뉴욕에서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