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미북 정상회담 여건 조성에 할 일 남아…트럼프 결정에 달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여건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아직 할 일이 남아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북한 지도자가 머지 않은 시일 내에 다시 만나 전 세계에 중요한 문제에 진전을 보이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지만 여건이 올바른지 분명히 하고 두 지도자가 상당한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상황에 놓이도록 하기 위해선 해야 할 일이 조금 남았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 “We’re working on it. But there’s still a little bit of work to do left to make sure the conditions are right and that the two leaders are put in a position where we can make substantial progress,”

폼페오 장관은 21일 폭스뉴스와 NBC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이날 보도했습니다.

또한 미-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는 궁극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Ultimately, that’ll be a decision for the president”

폼페오 장관은 또 너무 늦기 전에 협상을 계속하기 위해 평양을 다시 방문할 기회를 갖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m hopeful that I’ll get a chance to travel again to Pyongyang to continue to negotiate before too long. And then before too long - and in relatively short order - I hope the two leaders get together again to continue to make progress on this incredible, important issue for the entire world.”

그러면서 너무 늦지 않고 비교적 빠른 시일 안에 미-북 정상이 다시 만나 전세계에 굉장하고 중요한 문제를 계속 진전시키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최근 남북 정상회담에서 중요한 조치들이 이뤄졌지만 더 많은 일이 이뤄져야 한다며 미국은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인내와 투지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행을 약속한 최종적 비핵화에 도달할 때까지 이런 경제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Those economic sanctions will remain in place until we get to the end, till we get to that final denuclearization, which Chairman Kim promised President Trump he would undertake.”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