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평양 공동선언'에 "매우 흥분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담은 '평양 공동선언'과 관련해 "매우 흥분된다(very exciting)"면서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9일) 새벽 1시 무렵 자신의 트위터에 "최종 협상을 거쳐야겠지만, 김정은이 핵 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기로 합의했고, 국제 전문가들의 참관 가운데 (핵) 실험장과 발사대를 영구히 해체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미사일과 핵 실험이 더 없을 것이고, (미군) 영웅들의 유해가 계속 미국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라며,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간다"는 내용을 담은 '9월 평양 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한편 한국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 미국 뉴욕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