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평화체제, 완전한 비핵화 진전에 달려…제재 이행해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는 평양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대북 제재 이행 의무를 강조했습니다. 회담의 핵심 의제 중 하나로 거론돼온 종전선언과 관련해선 비핵화 진전이 우선이라는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항구적인 평화 체제로 나아가는 노력은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진전에 달려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Efforts toward a lasting peace regime are dependent on progress toward complete denuclearization.”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8일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것으로 알려진 종전선언을 수용할 의지가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고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한반도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In Singapore, President Trump and Chairman Kim committed to working toward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to joining their efforts to build a lasting and stable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다만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장관이 한국전쟁 종전선언은 시기상조라는 데 합의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를 확인해 달라는 요청에 비공개로 이뤄진 외교 대화에 대해 밝히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do not disclose our private diplomatic discussions.”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과의 세 번째 정상회담에 대한 논평 요청엔 대북 제재 이행 의무를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ll UN Member States are required to implement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resolutions and we expect them all to continue doing so. The United States continues to work with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to ensure all nations are fully implementing UN sanctions obligations.”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들을 이행할 의무가 있고 미국은 모든 나라가 그렇게 하기를 기대한다는 설명입니다.

이어 미국은 모든 나라들이 유엔 제재 의무를 완전히 이행하도록 보장하기 위해 전 세계 정부들과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