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인권위 “여종업원 탈북사건 직권 조사”


북한 해외식당에서 근무하는 종업원 13명이 집단 탈출해 지난 2016년 입국하는 장면. 통일부 제공 사진.

한국 국가인권위원회가 북한식당 여종업원 집단탈북 사건을 직권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29일 인권위원회가 최근 침해구제제 2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인권위는 인권침해나 차별 행위가 있다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고, 그 내용이 중대하다고 인정되는 사안에 대해 직권으로 조사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조사를 통해 여종업원들의 탈북이 한국 정부의 기획에 따라 이뤄졌는지, 이 과정에서 해당 여종업원들의 의사에 반하는 행위가 있었는지 등이 어느 정도 가려질 지 주목됩니다.

앞서 지난 2016년 중국 닝보의 북한 식당인 류경식당에서 일하던 여종업원 12명은 지배인 허 모씨와 함께 탈북했습니다.

이어 최근 허 씨가 한국 국정원의 협박과 회유에 따라 집단입국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기획 탈북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 인권 전문가들은 여종업원들의 가족들에 대한 안전보장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태라는 점을 들며, 진상조사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통일부는 종업원들이 자유 의사로 탈북했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