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특파원 리포트] 미-북, 미군 유해 송환 발굴 재개 큰 틀 합의


미국과 북한이 16일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 송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영관급 실무회담을 개최했다.

한국전쟁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협상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장성급 회담에서 큰 틀의 합의를 이룬 데 이어 영관급 실무회담에서 유해 송환 방식과 일정을 조율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미국과 북한이 16일 판문점에서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 유해 송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영관급 실무회담을 개최했습니다.

전날 장성급 회담에서 유해 송환과 공동 발굴 작업 재개 등에서 큰 틀의 합의를 한 양측은 이날 후속 실무회담에서 송환 일정과 방식 등을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통일부의 백태현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과 북한 간에 이뤄지고 있는 미군 유해 송환 협의가 성공적으로 진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백태현 대변인] “어제 북-미 간에 장성급 회담이 개최돼 미군 유해 송환과 관련해 6월12일 북-미 정상 간 합의 이행을 위한 생산적인 협의가 이루어진 것을 평가합니다. 그리고 금일 개최 예정인 실무협의를 통해서도 북-미 간의 논의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기를 기대합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1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과 북한 간의 미군 유해 송환 협상은 그렇게 난이도가 높은 협상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신범철 센터장] “(실무 협상에서) 구체적인 절차나 방법을 구체적으로 논의해서 이르면 일부 언론보도 처럼 7.27 정전협정 기념일에 송환이 이루어질 수도 있고, 그것은 이미 발굴된 100여 구에 관한 것인 것 같고요...”

신 센터장은 나머지 5천여 구의 미군 유해에 대해서는 발굴단 구성과 활동시한 설정, 비용 문제 등을 논의했을 것이라며, 이미 과거에 이에 대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합의를 이루기가 그렇게 어려운 문제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과 북한은 15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장성급회담을 열고, 한국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송환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미군이 주축인 유엔군사령부(UNC)와 북한군 간의 장성급회담이 열린 것은 2009년 3월 이후 9년4개월 만에 처음이었습니다.

당초 미국과 북한의 유해 송환 회담은 지난 12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북한이 유엔사 측에 장성급회담 개최를 역제의하고 미국 정부가 이에 동의하면서 15일에 열렸습니다.

미국 측 대표는 공군 소장인 마이클 미니한 유엔사 참모장, 북측 대표로는 미국과 같은 급의 인민군 장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준형 한동대 교수는 1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과 북한 간에 신뢰 구축이 중요한 상황에서 장성급회담 개최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 김준형 교수] “장성급 고위급 회담을 지금 상황에서 한다는 것은 중요하죠. 비핵화나 경제 제재 이런 것들이 전면에 나서 있지만, 실제로 할 수 있는 부분이 군사적 신뢰 조치니까 그런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15일, 미국과 북한 간 장성급회담이 생산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 대표단이 2009년 이후 처음으로 북한과 장성급 회담을 열었다며, 이번 회담은 한국전쟁 이후 실종된 미군 유해 송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양측이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5천300명으로 추정되는 미국인들을 찾기 위한 현장 발굴 작업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지난 1999년 5월 유엔사 경비대가 경기도 파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북한군으로부터 넘겨 받은 미군 유해를 운구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999년 5월 유엔사 경비대가 경기도 파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북한군으로부터 넘겨 받은 미군 유해를 운구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군 유해 송환은 지난달 12일 열린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사항입니다.

미국과 북한이 유해 송환으로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이행 조치에 나서면서 실질적인 비핵화 협상도 궤도에 오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동대 김준형 교수는 누가 먼저 가시적인 조치를 취하느냐가 관건이라며, 종전 선언을 예로 들었습니다.

[녹취: 김준형 교수] “북한은 지금까지 자신들이 해 온 것으로 종전 선언 정도는 얻어낼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고, 미국은 비핵화의 가시적인 조치로 풍계리나 동창리 정도로는 부족하다고 보는 것 같아요. 사실상의 평화협정의 시작이기 때문에 이 정도 양보 조치로는 할 수 없다고 보는 것 같고.”

김 교수는 미국과 북한이 이 문제로 기싸움을 하고 있다며, 폼페오 장관이 3차 방북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비핵화 협상이 정체돼 있는 상황에서 유해 송환 같은 다른 분야에서 순조롭게 합의되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비핵화에 대한 미국과 북한 간의 시각차가 큰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신범철 센터장] “미국에서는 큰 틀의 합의, 그리고 그 것에 대한 이행, 그러니까 신고 검증 합의와 이것을 이행하는 접근 방법인데 반해서, 지금 북한이 이야기하고 있는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조치는 북한이 가진 핵 능력 하나 하나를 따로 협상하고 보상받는 방식인 것 같아요.”

신 센터장은 미국과 북한이 시각차를 좁히지 않으면 비핵화 협상이 난관에 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에서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