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멕시코, 불법이민 가족 재결합 위해 협력키로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이 10일 과테말라에서 중미 국가 외무장관들과 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미국과 멕시코가 미국 국경에서 격리된 불법 이민자 부모와 자녀들의 재결합을 위해 중미 국가들과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은 어제(10일) 과테말라에서 루이스 비데가라이 멕시코 외무장관 등 중미 국가 외무장관들을 만나 불법 이민 가족 분리 문제와 이민 관련 범죄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닐슨 장관은 회담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불법 입국 가족들의 재결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중미 국가들과 협력을 통해 가능한 한 빨리 불법 입국 가족들을 본국으로 송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장관들은 또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활동하는 브로커들을 강력히 단속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을 "비인간적"이라고 비난했던 비데가라이 멕시코 장관도 참석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불법 이민자에 대한 "무관용(zero tolerance)" 원칙에 따라 2천300명이 넘는 어린이를 부모들과 격리수용해 비난이 일자 이를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