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통일농구대회 4일 개막...김정은 위원장 참관 안해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 혼합경기에서 남북 혼합팀이 함께 입장하고 있다.

15년 만에 재개된 남북 통일농구대회가 오늘(4일) 오후 평양의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첫 날인 오늘은 남북 양측 선수를 혼합해 각각 6명씩 팀을 이뤄 여자부와 남자부 경기를 잇달아 진행했습니다.

첫 경기로 치뤄진 여자부 혼합 경기에서는 한국 여자 프로농구 지난 시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은 박혜진 선수와 지난해 아시안컵 득점왕인 북한의 로숙영 선수 등이 출전했습니다.

오늘 경기는 1만 2천여 관중석이 가득 찬 가운데, 경기 중간 취주악단이 '고향의 봄'과 '옹헤야', '소양강 처녀' 등을 연주하며 응원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일국 북한 체육상은 이날 기념사에서 "(통일) 농구 경기는 민족 분단의 장벽을 허물고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기려는 북-남 수뇌분들의 높은 뜻과 통일 열망으로 뜨거운 온 겨레의 노력에 의해 마련된 민족의 경사"라고 말했습니다.

남측 선수단을 이끌고 방북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답사에서 "남과 북이 농구로 하나되어 평창 동계올림픽의 감동을 새롭게 쓰기 위해 만났다"면서 "이번에 처음 만난 남북의 선수들도 하나의 팀이 되어 우리 앞에 섰다"고 답했습니다.

이날 경기는 북측에서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전광호 내각 부총리 등이 참관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관람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일은 남북 선수들이 기량을 겨루는 친선경기가 예정돼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