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OCA, 2018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남북 공동 참가 논의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4월 서울에서 시민들이 한반도기를 들고 있다. 2018년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에서는 독도를 표기한 한반도기 사용이 허락됐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가 내일(28일) 남북한의 올림픽위원회 관계자들과 만나 2018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의 남북 공동 참가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OCA의 비노드 쿠마르 티와리 국제·NOC(국가올림픽위원회) 관계 국장은 오늘(27일) 성명에서 "남한과 북한의 국가올림픽위원회 대표들과 만나 공동 협력의 다음 단계를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반도에서 평화와 상호 이해가 조성되는 상황에서 스포츠는 남북한을 하나로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내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OCA 측과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남북 체육 대표 등이 만나 남북 공동입장과 단일팀 구성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남북한은 지난 18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체육회담'에서 오는 8월 열리는 2018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개·폐회식 공동입장에 합의했습니다. 또 공동입장 때 명칭은 코리아(KOREA), 깃발은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를 들며, 일부 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남북한은 합의 내용을 바탕으로 이번 회의에서 OCA의 최종 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정치적인 이유를 들어 독도를 포함한 한반도기의 사용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