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한 운전자론 전혀 사실 아냐…최대압박 계속될 것”


새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이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문제 등에 관해 언급했다.

백악관은 미-북 회담을 요청한 건 북한이고 미국은 이를 수락한 것이라며 만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최대 압박 캠페인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벌써 양보들을 했지만 미국은 전혀 포기한 게 없다며 순진하게 접근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만남을 요청한 건 북한이고 미국은 이를 수락한 것이라며 북한이 만나자고 하면 기쁘게 만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They are certainly not in the driver seat, nothing could be further from the truth. They are the one that extended the invitation, we have accepted it. If they want to meet, we are happy to do that. If they don’t, as the president has said, we will see what happens, but we are going to continue with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in the meantime. I don’t know how they would be on the driver’s seat in any capacity formal fashion in this process.”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미-북 정상회담 문제에 북한이 사실상 운전자석에 앉아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한 이런 일이 진행되는 동안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라며 북한이 어떤 형태로든 운전자석에 있다고는 생각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북한은 벌써 양보들을 했다며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세 명이 집으로 돌아왔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North Koreans have already made concessions. They have already, three Americans are home now that weren’t, the president has had some success in this process and certainly we have given up nothing, and we are going to continue to moving forward.”

이런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어느 정도 성공을 이뤄냈으며 미국은 명백히 어떤 것도 포기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어 미국은 정신을 바짝 차리고 이 문제에 접근할 것이라며 미국은 순진하게 접근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We are moving into this with our eyes wide open, we are not naïve in this process. But the president is fully prepared to have the meeting. But if not, that is okay too, and we will see what happens beyond that.”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만남을 가질 준비가 완전하게 돼 있다면서도 만약 그렇지 않아도 괜찮고 그 이후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북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이 과거와 비교해 줄어들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확률 게임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I am not going to get into percentage game, but I can tell you that we are ready and prepared, if they happen, they happen, if they don’t, we will see what happens.”

이어 만남이 이뤄진다면 만나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는 겁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이 북한과 회담을 열고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한 지렛대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하고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We are continuing with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but again, nothing has changed on our own end, this was an invitation that North Korea offered and we have accepted it, and we are continuing to move forward in those preparations.”

이어 만남은 북한이 요청하고 미국이 수락한 것이라며 미국은 이런 준비들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