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미군 “'B-52 전개 취소', 명백한 오보…폭격기 참여한 적 없어”


지난 2016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상공에서 B-52 장거리 폭격기가 한국 공군 F-15K(왼쪽)의 호위를 받으며 비행하고 있다.

한국 측의 요구로 미국이 B-52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전개를 취소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채드 캐롤 유엔군 사령부 공보실장은 16일 VOA에, 한국의 요구로 B-52 전개가 취소됐다는 언론 보도 내용은 사실과 명백히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캐롤 공보실장] “That's absolutely incorrect.B4ombers were never a part of Max Thunder. The whole mission package, dates, scenario, etc. were decided some time ago.Nothing to do with these last few days.”

캐롤 실장은 (B-52) 폭격기들은 맥스선더에 참여한 적이 없다며 전체 임무의 구성과 일정, 시나리오 등은 사전에 결정됐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이런 상황들은) 최근 며칠간 일어난 일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