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B-52 폭격기, 맥스선더 참가 계획 전혀 없었어”


'맥스선더'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 공군 소속 F-22 전투기가 16일 임무를 마친 후 광주 전투비행장에 착륙하고 있다.

미 국방부는 현재 한반도에서 실시되는 맥스선더 훈련에 미군 전략폭격기 B-52가 참여할 계획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스토퍼 로건 대변인] “B-52s were never scheduled to be a part of Max Thunder. I am not aware of any changes to the nature and scope of the exercise.”

크리스토퍼 로건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6일 한국 측이 미국에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않도록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VOA 논평 요청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맥스선더 훈련의 성격과 범위에 대한 어떤 변화에 대해서도 인지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문정인 한국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16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내일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어 “오늘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한 후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와 관련해 조치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016년 1월 한반도에 전개한 미 공군 B-52 장거리전략폭격기가(오른쪽) 한국 공군 F-15K 전투기와 나란히 비행하고 있다. 미국 국방부는 B-52 폭격기가 올해 '맥스선더'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할 계획이었지만 한국 국방부의 요청으로 취소됐다는 한국 정부 관계자의 말은 사실과 다르다고 16일 확인했다.
지난 2016년 1월 한반도에 전개한 미 공군 B-52 장거리전략폭격기가(오른쪽) 한국 공군 F-15K 전투기와 나란히 비행하고 있다. 미국 국방부는 B-52 폭격기가 올해 '맥스선더'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할 계획이었지만 한국 국방부의 요청으로 취소됐다는 한국 정부 관계자의 말은 사실과 다르다고 16일 확인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한반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미-한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선더를 도발로 규정하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훈련에는 미군의 ‘B-52’ 전략핵폭격기와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가 포함된다며 이와 같은 역대 최대 규모의 훈련을 실시하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와 대화 분위기에 역행하는 도발적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로버트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VOA에 미-한 연합 군사훈련의 목적은 한국을 방어하는 역량을 키우는 것이라며 북한의 주장을 일축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