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군기지에 공습, 26명 사망..."이스라엘 소행 추정"


29일 시리아 다마스쿠스 외곽 팔레스타인 난민 캠프가 있는 야르무크에서 IS 부대를 겨냥한 정부군의 공습으로 연기 기둥이 솟아오르고 있다. (자료사진)

시리아 북부 군 기지에서 공습으로 이란인들을 포함해 26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어제(29일) 늦은 시각 시리아 북부 지역에 위치한 정부군 47여단이 미사일 공격을 받아 친정부 전투원 26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망자는 대부분 이란인이고, 60여 명이 부상을 입어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번 공격이 이스라엘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습니다.

공습 소식이 전해지기 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역내 불안정을 초래하는 이란의 위협 행위 등 중동 지역의 안보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반관영 매체 'ISNA'는 이번 공격으로 이란인 18명이 사망했다고 전했지만, 일부 이란 매체는 이란인들의 희생을 부인하는 등 엇갈린 보도가 나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