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칸나 하원의원 "중국, 미국의 핵우산처럼 북한 안전보장 가능"


로 칸나 민주당 하원의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중국은 북한에 안전 보장을 제공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로 칸나 민주당 하원의원이 제안했습니다. 미국이 한국과 일본에 핵우산을 제공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중국도 북한에 대한 방위를 약속함으로써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칸나 의원은 중국이 한반도 평화를 보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칸나 의원은 29일 VOA에, 김정은이 최근 중국에서도 밝혔듯이 비핵화 가능성에 진지하다면 중국은 북한에 안보 보장을 제공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미국이 일본과 한국에 핵우산을 제공하고 있는 것과 동일한 방식으로 중국도 북한의 안보를 지켜주겠다고 합의함으로써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는 겁니다.

북한은 체제안전이 보장돼야 비핵화를 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칸나 의원은 리비아가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의 지원으로 전복되는 것을 북한이 지켜본 상황에서 북한에게 안전 보장은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최근 진행된 북-중 정상회담은 곧 열릴 미-북 정상회담의 기틀을 마련하는 첫 번째 단계였다는 게 칸나 의원의 평가입니다.

그러면서도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를) 신중하게 낙관한다며,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의 만남이 미-북 정상회담을 약화시킨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은이 남북 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을 방문한 의도를 묻는 질문에 칸나 의원은, 이런 대화들을 성공시키기 위해 김정은은 시진핑 주석과 중국으로부터의 지지, 또는 최소한 수락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정은 집권 이래 북한의 핵 실험과 핵 프로그램이 진전하면서 북-중 관계는 틀어지게 됐고, 과거와 달리 중국이 최근 김정은을 멀리하며 강력한 국제 대북제재에 동참하자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에 영향력과 신뢰를 얻기 위해 중국과의 관계 개선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란 설명입니다.

칸나 의원은 또 중국은 미-북 정상회담의 결과에 중대한 이익을 갖고 있으며 한국처럼 북한과의 대화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북-러 경제협력 강화 분위기와 관련해선, 다자간 합의가 이뤄지기 전까지 러시아는 국제 대북 제재를 계속 준수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올해 북한 문제 관련 합의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희망에 상당한 진보가 있긴 하지만,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장려하기 전 합의가 타결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칸나 의원은 그러면서 언젠간 변화가 생긴 후에 모든 국가들이 북한과의 관계를 정상화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런 일이 발생하기까진 아직 멀었지만, 북한 주민들은 김씨 일가 통치 아래 너무 오래 동안 고통 받아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지난 1월 중순 칸나 의원은 32명의 하원의원들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북 군사 당국 간 연락채널 재개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바 있습니다.

또 당시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포기를 조건으로 이에 상응해 미-한 연합군사훈련 축소를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행정부 시절 상무부 부차관보를 지낸 칸나 의원은 미 의회 내 대표적 지한파 의원이었던 8선 현역 마이크 혼다(캘리포니아주 17선거구) 의원을 앞서 2016년 하원의원에 당선돼 주목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