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정상회담 내달 27일 개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남북 정상이 다음달 27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만납니다. 남북은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 회담도 계속해서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서울에서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과 북한은 29일 남북고위급 회담을 열고 다음달 27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날 판문점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개최한 양측 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문제들을 협의한 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채택했습니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양측은 다음달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의전과 경호, 보도에 대한 실무회담을 진행하며, 통신 실무회담의 날짜와 장소는 차후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이번 정상회담과 관련해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에 대해선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를 계속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결정에 따라 한국과 북한 정상은 2000년과 2007년에 이어 11년 만에 만나게 됐습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으로 이동하면서 북측 대표단과 악수하고 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으로 이동하면서 북측 대표단과 악수하고 있다.

​앞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은 방북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4월 말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었습니다.

이날 회담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차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한국 측 대표단으로 나섰고, 북한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전종수 부위원장, 김명일 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