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청와대 "양제츠 중국 정치국 위원 29일 방한...북·중 정상회담 설명"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지난 12일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이 양제츠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과 악수를 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결과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어제(27일) 성명에서 중국이 전달한 내용에는 시진핑 국가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하는 개인적 메시지도 있었고, 이 메시지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고 말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미국은 동맹인 한국, 일본과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런 진전 상황은 최대 압박 캠페인이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적절한 환경을 만들어 내고 있다는 또 다른 증거"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청와대는 오늘(28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이 시진핑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내일부터 이틀간 방한한다고 밝혔습니다.

양제츠 위원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과 만나 북-중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 등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 고위 관리는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을 만나 비핵화를 언급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