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미한연합훈련, 올림픽 뒤 세부 일정 밝힐 것”


데이나 와이트 미국 국방부 대변인.

미 국방부가 미-한 연합훈련 세부 일정을 평창 올림픽 뒤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데이나 와이트 국방부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에서 미국과 한국은 “훈련이 평창 올림픽· (장애인 올림픽인) 패럴림픽과 겹치지 않도록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하는 어떤 결정도 동맹의 결정이 될 것”이라며 “지금은 이에 관해 자세히 밝힐 게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평창 겨울올림픽은 25일까지, 패럴림픽은 다음 달 9일에 개막해 18일에 폐막합니다.

와이트 대변인은 그러면서 올림픽이 끝난 뒤에 더 자세한 내용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은 지난 20일 국회 보고에서 “패럴림픽이 다음 달 18일 종료된 뒤 4월 이전까지 한미 양국 국방부 장관이 (훈련일정을) 정확히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었습니다.

미국과 한국은 해마다 2~4월 사이 방어적 성격의 키 리졸브와 야외 기동연습인 독수리 훈련을 실시해 왔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평창 올림픽 때문에 훈련 일정을 연기했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