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최대압박 계속…대북정책 변함없어"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대북 정책에 관해 언급했다.

백악관은 한국 정부가 북한에 고위급 대화를 제의한 데 대해 미국의 대북 정책은 변함이 없다는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한국과 함께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캠페인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의 대북 정책이 전혀 바뀌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Our policy on North Korea hasn’t changed at all. The United States is committed and will still continue to put maximum pressure on North Korea to change and make sure that it denuclearizes the peninsula.”

샌더스 대변인은 2일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이 북한과의 고위급 회담을 추진하는 데 대한 반응’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미국은 북한이 변화하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룰 수 있도록 확실히 하기 위해 최대 압박 캠페인을 펼쳐왔고,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Our goals are the same and we share that with South Korea but our policy and process has not changed in this.”

그러면서 미국의 목표는 이전과 같고, 이는 한국과도 공유하는 부분이라며, 미국의 정책과 절차는 변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한국과 함께 북한에 최대 압박을 가할 것이라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Our alliance and friendship with South Korea remains stronger than ever it has been and we are in close contact. With those people by the unified response we are going to continue to work with South Korea to put maximum pressure on North Korea and work towards the ultimate shared goal that we both have.”

미국과 한국의 동맹과 친분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다는 겁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따라서 이 같은 한국과의 연합된 대응을 토대로 계속해서 북한에 최대 압박이 가해질 것이며, 두 나라가 지닌 궁극적인 공통 목표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