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북 미사일 개발 핵심인물 2명 제재


지난 7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수행한 리병철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앞줄 가운데)과 김정식 부부장(앞줄 왼쪽). 미국 재무부는 26일 두 사람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및 운반수단 개발과 관련해 특별지정제재 대상에 올렸다.

미 재무부가 미사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2명의 북한 고위 당국자를 제재 명단에 추가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최대 압박 캠페인과 더불어 최근 채택된 안보리 결의 2397호에 따라 취해진 조치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재무부는 노동당 군수공업부 리병철 제 1부부장과 김정식 부부장을 ‘특별지정 제재 대상(SDN)’ 에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26일 북한의 지속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운반수단, 즉 미사일 개발과 함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응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이들 두 명은 불법적인 무기 프로그램에 관여해 지난 22일 채택된 안보리의 제재 결의 2397호에 포함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해외자산통제실에 따르면 김정식은 북한 탄도미사일의 액체 연료를 고체 연료로 바꾸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또 리병철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에 있어서 중요한 인물로 꼽혀 왔습니다.

실제로 두 사람은 지난 7월 북한이 ICBM을 발사했을 때와 9월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을 쏘아 올렸을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수행한 모습이 포착됐었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북한을 고립시키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최대 압박 캠페인에 맞춰 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관계자들을 목표로 삼았다”면서 이번 조치가 북한의 불법 자금 확보 능력을 추가로 제한한 유엔 안보리의 지난 22일 새 강력한 제재 결의에 맞춰 이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리병철과 김정식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 국적자 등이 이들과 거래하는 행위는 금지됩니다.

미국 정부가 북한과 관련된 인물 등을 ‘특별지정 제재 대상(SDN)’에 올린 건 올해로 9번째, 트럼프 행정부 들어선 8번째입니다.

앞서 해외자산통제실은 지난달 21일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유입되는 불법 자금을 끊는다며 개인 1명과 기업 13곳, 선박 20척을 전격 제재했습니다.

또 10월엔 북한의 인권 유린에 대응해 정영수 노동상 등 7명을 제재 명단에 올렸고, 지난 9월에는 북한의 금융망과 연계된 북한 은행 8곳과 북한 국적자 26명을 대거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