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북한과 대화할 시기 아냐…근본적 행동 개선 따라야” 


미국 워싱턴 DC의 백악관 건물.

미국 백악관이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도발을 멈추고 행동을 근본적으로 바꿀 때까진 협상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은 달라진 게 없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실은 13일 'VOA'에, 북한과의 전제조건 없는 대화를 언급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한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에 열려있지만 북한이 먼저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진지하고 의미있는 비핵화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여기엔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는 것이 포함되지만, 이들에만 국한된 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실은 북한의 가장 최근 미사일 시험을 고려할 때 지금은 (대화의) 때가 확실히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정확한 (대화) 시기와 관련해서는, 틸러슨 장관이 말한대로 "눈으로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미국 정부는 북한과의 어떤 협상도 북한 정권이 행동을 근본적으로 개선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뜻을 같이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변인실은 현 정부가 과거의 실패한 정책을 되풀이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12일 미국은 북한과의 첫 번째 대화는 전제 조건 없이 할 수 있다며, 일단 만나서 원하는 바가 무엇이든 얼굴을 마주 보고 얘기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