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틸러슨 “북한과 첫 대화는 전제조건 없이 가능…무기 시험은 멈춰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2일 워싱턴의 애틀랜틱카운슬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이 다른 선택을 하겠다는 결심을 갖고 대화 테이블에 나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첫 번째 대화는 전제조건 없이 할 수 있고 어떤 주제도 논의할 수 있지만, 북한이 적어도 무기 시험은 멈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틸러슨 장관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를 변함없는 미국의 대북 정책으로 거듭 규정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장관] “Our policy with respect to the DPRK is really quite clear. That is complete and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t is the policy that is shared by others in the region. In fact that is China’s policy as well. And Russia has stated that it is also their policy.”

틸러슨 장관은 12일 워싱턴의 애틀랜틱카운슬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이는 중국과 러시아의 정책이기도 하다며, ‘전략적 인내’는 끝났고 ‘전략적 책임’의 시기를 시작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나와야 한다며, 미국은 북한이 원한다면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장관] “We need DPRK come to the table for talks. We are ready to talk anytime they would like to talk. But they have to come to the table with the view that they want to make the different choice.”

그러면서도 북한이 (지금과) 다른 선택을 하길 원한다는 견해를 갖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북한과의 첫 번째 대화는 전제조건 없이 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단 만나 원하는 바가 무엇이든 얼굴을 마주 보고 얘기한 뒤, 진전시킬 수 있는 로드맵을 설계하기 시작할 수 있다는 겁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장관] “We are ready to have the first meeting without preconditions. Let’s just meet, and we can talk about the weather if you want. Talk about whether its’ going to be a square table or a round table, if that’s what you are excited about. But can we at least sit down and see each other face to face, and then we can begin to lay out a map, a road map of what we might be willing to work towards.”

틸러슨 장관은 그러나 북한이 도중에 추가 무기 실험을 결심한다면 대화를 진행하기 어려워질 것이라며, 이것이 대화를 위한 유일한 조건이라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대화를 하려면 ‘조용한 기간’을 가져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생산적 논의를 하기 매우 어려워질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장관] “If there was any condition at all to this is look it is going to be tough to talk if in the middle of our talk you decide to test another device. It is going to be difficult to talk if you decide to fire another one off. So I think they clear understand that if we are going to talk we have to have a period of quiet.”

따라서 미국은 조용한 기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북한에 계속 암시하고 있으며, 북한은 대화를 원한다는 걸 미국에 얘기해야 한다는 겁니다.

틸러슨 장관은 (대화의) 문은 열려있고, 북한이 대화 준비가 됐다고 알려오면 미국은 참여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또 첫 번째 폭탄이 투하될 때까지 외교적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군사적 해법도 여전히 남아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장관] “As I have told people many times, we will continue our diplomatic effort until the first bomb drops, and I am confident that we are going to be successful.”

외교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자신이 있지만 실패할 경우 군사적으로 해결할 여러 계획들을 국방부가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자신의 차례가 되면 승리로 이끌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겁니다.

틸러슨 장관은 현재 외교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이 진행 중이라며 대북 제재와 압박 정책을 예로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북한과의 대화 과정에서 실패했던 전례에 비춰 이런 압박 정책을 가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장관] “We looked at what others tried and failed. And North Koreans have been masters and they have always been gaming the talks. They have never proven to be a reliable counterpart. So we decided to undertake this very intensive campaign of sanctions."

북한은 항상 대화와 관련해 속임수를 써왔고 한 번도 신뢰할만한 대화 상대였던 적이 없었기 때문에 지금처럼 매우 강력한 제재 캠페인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는 겁니다.

틸러슨 장관은 현재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압박에 동참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에 들어가는 유류를 끊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이 유류를 차단한 지 3일만에 북한이 대화에 나섰던 과거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아울러 이런 대북 압박의 효과가 실제로 나타나고 있다며 북한의 기름값 상승과 22개국이 북한 외교관을 추방한 점을 예로 들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중국과 러시아의 핵 보유는 인정하고 북한 핵은 허용하지 않는 이유를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북한은 상황이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장관] “In the past behaviors, North Korea is clear to us that they are not just use the nuclear possession for deterrent. This would be commercial activity for them. Because we already have seen elements of it in the commercial market places.”

북한은 억제용으로 핵을 보유한 게 아니라 판매 목적이 있으며 미국은 이미 ‘시장’에서 그런 증거를 봐왔다는 겁니다.

또 국제사회에 큰 위협이 되는 비국가 세력들이 이런 무기를 얻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이런 이유로 북한의 핵 보유는 중국과 러시아의 경우와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대북 군사공격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미국은 외교를 뒷받침할 신뢰할만한 군사 옵션을 많이 갖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적인 방법으로 문제가 해결되길 바라고 이를 지지하지만 북한의 이런 위협으로부터 미국과 동맹국들을 보호해야 할 책임 또한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장관] “We are going to work hard to not fail and president wants that. And he has encouraged our diplomatic efforts. But I think he also takes his responsibilities to protect the U.S and our allies from this kind of threats seriously and he intends to ensure that they do not have deliverable nuclear weapon to the shores of the United States.”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 해안에 도달할 수 있는 핵무기를 갖지 못하도록 확실히 하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라고 설명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또 북한의 급변 사태 관련 질문에, 북한 정권 내부 요인에 의한 불안정한 상황이 생길 가능성에 대해서도 중국과 대화를 나눈 바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가장 큰 목적은 북한에 있는 핵무기가 미국이 원하지 않는 세력에 넘어가지 못하게 하는 것이고, 이를 막겠다는 입장을 중국에 알렸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앞서 아시아 순방 당시 북한 정권의 붕괴나 교체 촉진, 한반도 통일 가속화, 비무장지대(DMZ) 이북으로의 군사력 동원에 관심이 없다는 점을 소개한 것도 중국을 의식한 발언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장관] “We have had conversation that if something happens then we had to go across the line we have given the Chinese assurance that we would go back, retreat back the 38th parallel. That is our commitment that we made to them.”

미국이 어떤 일이 발생해 38선을 넘어가게 되더라도 다시 이남으로 내려갈 것이라고 중국에 약속했다는 겁니다.

또 북한 급변 사태로 인해 대규모 난민이 발생하더라도 중국은 이에 준비를 하고 있고, 또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틸러슨 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견해엔 달라진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일본, 중국,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에 위험한 방식으로 행동하고 있다는 겁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의 행동은 그 누구에게도 좋지 않고, 북한에게도 분명히 좋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