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욕 맨해튼 폭탄 테러 용의자 법원 출두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 인근 버스터미널에서 자살폭탄 테러를 시도한 용의자 아카예드 울라.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 인근 버스터미널에서 자살폭탄 테러를 시도한 용의자가 오늘(12일) 법원에 출두합니다.

방글라데시 출신인 올해 27살의 용의자 아카예드 울라는 테러 가담 혐의와 대량살상무기 사용, 공공시설 폭발 위협 등 5개 혐의를 적용 받고 있습니다.

연방검찰 뉴욕남부지검에 따르면 울라는 병원에서 이뤄진 조사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를 위해 이번 테러를 일으켰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미국의 중동정책에 분노를 품고 전세계에서 벌어지는 무슬림의 죽음에 보복하기 위해 범행을 계획했다고 밝혔습니다.

울라는 IS의 선전물을 자주 접하고 인터넷에서 폭발물 제조법을 익혔습니다.

하지만 IS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울라가 범행을 약 1년 전 계획하고, 시기와 장소를 월요일 출근 시간대와 전철 지하통로로 선택한 것은 인명 피해를 극대화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당국은 울라의 자택에서 폭탄 제조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크리스마스 트리 조명 부품과 칼, 나사 등 여러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