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욕시 폭탄공격 용의자, 방글라데시계 남성


11일 폭탄 공격이 발생한 미국 뉴욕 맨해튼의 버스터미널 인근을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미국 뉴욕 맨해튼의 교통 중심지인 포트어소리티 버스터미널에서 11일 폭탄 공격이 발생해 용의자를 포함해 총 4명이 다쳤습니다.

뉴욕시 경찰국에 따르면 용의자는 27세 방글라데시 출신 남성 아카예드 울라이며 몸에 두르고 있던 금속 파이프 폭탄을 터뜨렸습니다.

11일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 인근에서 발생한 폭탄 공격의 용의자로 지목된 아카예드 울라.
11일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 인근에서 발생한 폭탄 공격의 용의자로 지목된 아카예드 울라.

현재 용의자는 사건이 발생한 곳 인근 병원에서 화상 등 부상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의 다른 피해자 3명 역시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임스 오닐 뉴욕시 경찰국장은 용의자가 파이프 폭탄으로 확인된 해당 물체를 고의적으로 폭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번 공격을 테러 공격으로 규정했습니다.

한편 이날 출근 시간에 발생한 이번 폭탄 공격으로 터미널과 인근 도로가 폐쇄되고 일부 지하철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