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B-1B 전략폭격기 한반도 전개


미한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가 진행된 6일 한반도 상공에서 미국의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 1대와 한국공군 F-16 2대, F-15K 2대, 미국 공군 F-35A 2대, F-35B 2대가 편대 비행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공군의 연합훈련이 진행 중인 한반도 상공에 오늘(6일) 미국의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 1대가 전개됐습니다.

한국군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미-한 연합 공중전력이 오늘 괌 앤더슨 기지에서 이륙한 미 공군의 B-1B 전략폭격기와 함께 가상 무장투하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이번 훈련을 통해 북한의 핵, 미사일 공격에 강력히 대응할 역량을 증명했다고 강조했습니다.

B-1B 랜서는 이날 한반도 상공에서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와 함께 폭격 연습을 실시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지난 4일 시작된 미국과 한국 공군의 연례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의 일환입니다.

오는 8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훈련에는 주한 미 제7공군, 주일미군 소속 항공기와 한국 공군기 등 항공기 230여대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