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정부가 평양과기대 미국인 교수들의 방북을 승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양과기대는 미국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에 대응해 미국 국적을 제외한 외국인 교수 충원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과학기술대학 미국인 교수 46명의 방북 신청이 모두 거부됐다고 이 대학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계자는 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 정부가 방북 신청을 한 교수들에게 개별적으로 이메일이나 우편을 통해 방북 불허를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통보 시기는 개별적으로 차이가 있다며 아직까지 통보를 받지 못한 사람이 있을 수는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미국인 평양과기대 교수 46명은 9월 시작되는 가을학기 강의를 위해 앞서 국무부에 방북 특별승인을 신청했습니다.

이들은 평양과기대 수업이 “미국 국익에 부합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지난 9월 1일부터 발효된 미국 여행금지 조치에 따라 미국 여권을 갖고 북한을 여행할 경우 국무부로부터 특별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조치에 따르면 특별승인을 신청할 수 있는 대상은 “미국의 국익에 부합”해야 합니다. 여기에는 전문기자 또는 언론인, 제한된 지역에 대한 정보를 얻고 공공에 알리기 위한 목적의 여행이 포함됐습니다.

또 적십자 임무로 공식 승인을 받아 여행하는 국제적십자위원회 혹은 미국적십자 관계자, 급박한 인도주의적 고려에 의해 정당화될 수 있는 여행 등도 금지 예외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VOA'가 입수한 국무부의 방북 불허 통보에는 여행 금지 예외를 승인하는 것이 미국에 국익에 부합하다는 점을 신청자가 증명하지 못했다는 설명이 들어있습니다. 또 이번 통보가 국무부의 최종 답변이며, 해당 결정이 재검토 대상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명시돼 있습니다.

평양과기대 관계자는 이 학교에서 일하던 김상덕 씨와 김학송 씨가 북한에 억류돼 있는 것도 이 같은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평양과기대는 미국 정부의 여행금지 조치에도 지난 9월 4일 예정된 날짜에 가을학기를 시작했습니다.

다만 일부 수업은 외국인 교수 없이 북한 교수들로만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미국 국적의 평양과기대 구강대학 교수는 ‘VOA’에 가을학기 치과 수업은 외국인 교수 없이 북한 교수들에 의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평양과기대 관계자는 또 일부 수업은 스카이프 등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교내 인터넷이 실시간 온라인 수업을 진행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빠르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일부 교수는 동영상 강의를 제작해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평양과기대는 또 미국인 국적인 아닌 외국인 교수 충원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평양과기대는 지난달 인터넷 사회연결망 페이스북을 통해 올린 2018년 봄학기 교직원 채용 공고에서 “미국 여권을 소지하지 않은 지원자에게 채용 우선권이 주어진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8월 2일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관보에 게재했습니다. 미국인들이 북한 여행 중 종종 억류되는 상황에서 자국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였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특히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가 억류 중 의식불명 상태에서 귀국한 뒤 엿새 만에 숨진 사건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