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과기대 가을학기 의대 수업 중단...미 여행금지 영향


지난 2011년 북한 평양과기대 학생들이 강의가 끝난 후 계단을 내려가고 있다. (자료사진)

평양과학기술대학이 9월 시작하는 가을 학기 의학대학 수업을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정부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로 미국인 교수진의 방북이 불투명해졌기 때문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최초의 국제대학인 평양과학기술대학이 올 가을 의학대학을 열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평양과기대 의학대학 관계자는 1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 정부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로 미국 시민권을 보유한 교수진의 방북이 사실상 어려워져 의학대학 수업을 진행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가 발표한 북한여행 금지 조치는 미국 여권을 갖고 북한을 여행할 경우, 특정 기준을 충족하지 않는 한 모든 여권이 무효가 되도록 하고 있는데 평양과기대 운영을 위한 방북이 특정 기준에 충족하는지 아직 확실하지 않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이 관계자는 평양과기대의 미국인 교수들이 현재 특별승인을 신청해 놓은 상황이라며, 승인을 받더라도 가을 학기에 맞춰 수업을 진행하기에는 시간이 촉박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로 평양과기대 전체 외국인 교수의 3분의 2이상이 방북하지 못하게 돼 학교 운영에 큰 차질을 빚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관계자에 따르면 가을 학기 학부 수업은 유럽이나 중국에서 온 외국인 교수들에 의해 제한적으로 진행되며, 의학대학 수업은 사실상 모두 중단됩니다.

다만 의학전문대학 수업 가운데 치과 관련 수업만 외국인 교수들에 의해 실습 위주로 제한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평양과기대는 본과 학부와 대학원, 의학(전문)대학으로 이뤄져 있으며, 의학(전문)대학 산하에 의과대학과 구강, 약학, 보건 대학이 있습니다.

이 관계자는 올 가을 학기에 의학대학 산하 의과대학을 개교할 예정이었지만, 여행금지 조치로 계획이 미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는 10월 평양과기대 주최로 열릴 예정이던 ‘제4차 국제 학술회의’도 취소됐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국제 학술회의에는 농업생명과학, 국제 금융과 경영, 전자, 컴퓨터, 의료 등 분야에서 세계적인 석학들이 참석해 논문을 발표할 예정이었습니다.

과학과 기술의 평화적인 이용 방안을 모색해보자는 취지로 지난 2011년 처음 시작된 이 학술회의는 이후 2년 마다 열렸고, 미국 우주인 데이비드 힐머스 박사와 영국의 저명 신경학자 닉 스콜딩 교수, 데이비드 알톤 영국 상원의원 등이 참석했었습니다.

올해 회의에서는 노벨화학상 수상자 피터 아그레 교수가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었습니다.

미 국무부는 앞서 1일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관보에 게재했습니다.

국무부는 이 조치에서 “북한에 여행을 가고, 현지에 머물거나 북한을 경유하기 위한 미국 여권은 특별승인을 받지 않은 경우 무효로 선언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