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NGO들, 국무부 북한여행금지 조치에 ‘촉각’


북한 방문을 마친 외국인들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베이징행 여객기에 탑승하기 위해 셔틀버스로 이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대북 인도주의 단체들이 미 국무부의 북한여행 금지 조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이들은 서로 정보를 교환하며 북한여행 금지 조치로 인한 변화에 함께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20년 넘게 대북 지원 활동을 해온 국제 구호단체 워싱턴지부의 관계자는 2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번 조치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국무부에 문의했지만 아직 정확한 답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변화와 관련해 국무부에 문의했지만 여러 사람으로부터 각기 다른 답을 받았다며, 국무부가 구체적인 조치 안을 발표할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매년 한 두 차례 북한을 방문하고 있는 또 다른 대북 지원단체 대표는 ‘VOA’에, 국무부의 이번 조치가 자신의 활동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인도주의 지원 또는 특별한 목적으로 방북하는 개인은 특별여권을 통해 예외적으로 방문을 허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특별여권을 발급받는 과정이나 기간 등 구체적인 내용을 전혀 알고 있지 못하다는 겁니다.

이 대표는 현재 다른 지원단체들과 의견을 교환하며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국무부의 공식 발표 뒤 지원단체 관계자들이 만나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구호단체 관계자도 ‘VOA’에, 이번 조치가 대북 지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아직 구체적인 내용을 알지 못한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지난 22년 동안 대북 인도주의 지원이 지속될 수 있도록 협조해 왔다며, 앞으로도 그렇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평양과기대 학생들이 강의가 끝난 후 계단을 내려가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평양과기대 학생들이 강의가 끝난 후 계단을 내려가고 있다. (자료사진)

평양과학기술대학의 박찬모 명예총장도 이번 조치가 평양과기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아직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미국인의 방북을 예외 없이 금지한다면 평양과기대 활동에 큰 차질이 생길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녹취: 박찬모 총장] “전체 미국 시민을 북한에 못 가게 한다는 소문이 있거든요. 그렇게 되면 큰 타격이 있겠죠. 올 가을학기를 위해 북한으로 들어가는 미국 시민 교수가 가족을 포함해서 한 60여 명 되거든요. ”

앞서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21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미국 시민에 대한 북한여행 전면금지 조치를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조치는 27일 관보에 게재된 뒤 30일이 지나면 발효되며, 이후 미국 여권을 갖고 북한에 입국하거나 북한을 경유하면 그 여권은 무효가 됩니다.

다만 인도주의 지원 또는 특별한 목적으로 북한을 방문하려는 개인은 특별여권을 통해 예외적으로 방문을 허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