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욕 '트럭 테러', 시민들 큰 동요 없어


31일 미국 뉴욕시에서는 트럭 돌진 테러가 발생한 지 몇 시간 만에, 인근 지역에서 예정됐던 핼러윈 행진이 그대로 진행됐다.

트럭 테러로 8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미국 뉴욕이 점차 평온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1일 맨해튼 사고 현장에는 아직 경찰의 통제선이 쳐져 있지만 뉴욕 시민들은 평소처럼 직장에 출근하고 학교로 향했습니다.

앞서 뉴욕 맨해튼에서는 31일 트럭이 자전거 도로로 돌진해 8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습니다.

트럭 테러 용의자는 현장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복부에 부상을 입었으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관계자는 이 남성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세이풀로 사이포브(Sayfullo Saipov)이며, 지난 2010년 미국에 입국했다고 밝혔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무고한 시민을 노린 비겁한 테러 행위”라고 규정했고,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단독범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용의자를 “역겹고 미친 인간”이라며 비난하며 이 사건을 ‘테러’로 규정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