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뉴욕 테러에 "비자발급 체계 강화돼야"


31일 미국 뉴욕 맨해튼 차량 돌진 테러 현장에서 사망자 시신이 흰 천에 덮여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31일) 뉴욕에서 테러가 발생한 데 따라 미국 비자 발급 체계가 강화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넷 트위터를 통해 뉴욕 테러 용의자가 추첨식 영주권 발급제도를 통해 미국에 입국했다며 자신은 능력위주인 점수제 영주권 발급을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어제(31일) 뉴욕 맨해튼에서 트럭이 사람들에 돌진해 8명이 숨진 사건 용의자로 우즈베키스탄 출신 29세 남성인 세이풀로 사이포브가 지목됐습니다.

수사 당국은 용의자가 미국에 들어온 뒤 급진화된 자생적인 테러리스트로 보고 있습니다.

CNN과 뉴욕타임스 등은 용의자가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IS를 위해 범행한다는 내용의 자필 메모를 남겼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일부 언론은 이 용의자가 시민들을 향해 차로 돌진한 뒤 신은 위대하다는 뜻인 아랍어 ‘알라후 아크바르’를 외쳤다고 전했습니다.

사이포브는 차에서 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들고 내린 뒤 곧 경찰이 쏜 총에 복부를 맞아 병원에 이송됐습니다. 사이포브는 생명에 지장이 없다고 수사당국은 전했습니다.

한편 이번 테러로 현재까지 8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습니다. 6명은 현장에서 즉사했으며 2명은 병원으로 이송된 뒤 숨졌습니다.

사망자들은 대부분이 외국인 관광객들로 5명이 아르헨티나 출신이라고 아르헨티나 외무부가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