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최고지도자, 미사일 사거리 2천km로 제한’


모하마드 알리 자파리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이 31일 테헤란에서 열린 안보 관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란의 최고 지도자가 이란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2천km로 제한하라고 명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하마드 알리 자파리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31일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사거리 2천㎞ 면 중동의 모든 미군 기지와 시설을 타격할 수 있다”며 이 정도면 충분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파리 총사령관은 “미국은 미사일을 이유로 이란과 혁명수비대를 제재하려고 한다”며 하지만 이는 이란 경제를 악화시키려는 핑계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은 이란이 핵무기를 장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란은 서방과의 핵 합의에 탄도미사일 개발에 관한 내용은 포함돼 있지 않다며, 미사일 개발을 계속할 것임을 분명히 해 왔습니다.

앞서 미 하원은 26일 이란의 미사일 개발과 관련 압도적인 표 차이로 이란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승인했습니다.

이 법안은 대통령에게 이란의 탄도 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이란 또는 국제적인 공급망을 적발해 그 내용을 의회에 보고하고 제재를 가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이란 핵 합의를 ‘불인증’ 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백악관에서 행한 연설에서 “나는 (이란 핵 합의)를 인증할 수 없고 하지 않을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테러와 폭력, 핵 위협이 악화되는 결론으로 가는 길을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