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국방장관 “북한 위협 대응 군사, 정보 공조 강화”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왼쪽부터)과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이 23일 (현지시간) 필리핀 클라크 아세안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미·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일본 국방장관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긴밀한 공조 방침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정보 공유를 포함한 군사 작전과 외교적 노력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다짐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일 국방장관이 북한 위협에 대한 세 나라 간 정보공유와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가기로 약속했습니다.

짐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은 23일 필리핀에서 개최된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를 가진 뒤 발표한 공동성명문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세 장관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을 통해 북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다짐했습니다.

또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프로그램과 운반수단을 억제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계속 지원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세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정보 공유 확대, 그리고 미국 폭격기와 여러 차례 수행한 연합 비행 훈련 등 대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또 미사일 경보 훈련과 대잠수함전 훈련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특히 미국과 한국, 일본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공동의 안보 도전에 직면해 있다는데 공감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역량 개발이 세 나라 안보와 번영에 위협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했습니다.

세 장관은 일본 상공을 통과한 북한의 최근 두 차례 미사일 발사와 지난달 3일 핵 실험은 세 나라와 전 세계에 전례 없이 심각한 위협을 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이어 유엔 안보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유엔 대북제재 결의들을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도록 국제 공조를 강화하기로 다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불법적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포기하고, 역내 긴장을 높이는 추가 도발 행위를 중지하며, 국제 의무와 약속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목표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가진 국가는 하나뿐이라며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결의안은 국제사회가 이 문제를 어떻게 보는지 잘 보여준다고 덧붙였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에 대한 유엔안보리의 규탄이 만장일치로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도발이 역내와 전세계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 일본과 함께 외교적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군사 태세를 갖춤으로써 평화를 유지하는 방법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은 이날 미-한-일 3국 국방장관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북한의 핵 위협이 심각한 단계라며, 미국과 한국, 일본 3자간 방위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핵과 탄도 미사일 위협이 전례 없이 위험하고 임박한 수준으로 증가했다며 이런 위협 수준에 대해 다른 대응책을 조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은 미-한-일 3자간 안보협력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고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송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계속 커지고 있는 시점에서 솔직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