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특파원 리포트] 클린턴 전 장관, 트럼프 대통령 대북정책 비판...“모욕적 발언 삼가야”


한국을 방문 중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한국의 ‘매일경제’가 주최한 제18회 세계지식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매일경제.

지난해 미국 대통령 선거의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서울을 방문해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평가했습니다. 국제 압박을 더 강화해 북한을 협상장으로 끌어내는 방법에 대해서는 현 행정부와 뜻을 같이했지만, 거만하고 모욕적인 발언은 오히려 부정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영권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18일 한국의 ‘매일경제’가 주최한 제18회 세계지식포럼 연설에서 북한과 관련한 트럼프 행정부의 거친 수사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전쟁을 하겠다고 무신경하게(cavaliery) 위협하는 것은 위험하고 근시안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 핵 위기와 관련해 수 백만 명의 생명이 외교적 해법에 달린 상황에서 그런 발언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특히 인터넷 사회관계망인 ‘트위터’를 통한 모욕적인 발언들이 미국이 아니라 북한을 유리하게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클린턴 전 장관] “the insults that are being treaded on Twitter, I think, have benefited North Korea. I don’t think they have benefited the United States”

이런 발언은 북한 정권을 미국 지도자의 개인적인 관심을 받는 것처럼 흥분시켜 어떤 종류의 협상도 더 어렵게 만든다는 겁니다.

또 이런 발언은 모두가 한 방향으로 가야 하는 상황에서 역효과를 초래한다며, 이런 모욕적이고 엄포성 발언들은 큰 실책이기 때문에 멈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최근 긴장을 고조시키는 듯한 미국 새 행정부의 일부 조치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며, 특히 “미 동맹들도 미국의 신뢰성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클린턴 전 장관] “I’m worried about some of the recent actions of new administration that seem to raised tension…”

미국이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싸움을 거는 것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얼굴을 웃음 짓게 하듯이 한국과 싸움을 거는 것은 북한의 김정은만 웃음 짓게 하는 것이란 겁니다.

클린턴 전 장관의 이런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폭풍 전 고요” 같은 발언이 한국에서 전쟁 우려를 높이고 있는 상황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18일 한국의 ‘매일경제’가 주최한 제18회 세계지식포럼 연설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참석했다.
18일 한국의 ‘매일경제’가 주최한 제18회 세계지식포럼 연설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참석했다.

하지만, 클린턴 전 장관이 이날 강조한 북 핵 문제 해법은 트럼프 행정부가 추구하는 정책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녹취: 클린턴 전 장관] “But there are steps we can and must take. First, the US should put pressure on North Korea to reach the conclusion…”

북한에 대한 압박을 더 강화해 북한 정권 스스로 핵무기가 신뢰할 수 있는 자산이 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리도록 해야 한다는 겁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북 핵 문제 해법에 마법은 없다”며, 인내를 갖고 오랜 세월이 걸려 합의했던 이란 핵 합의처럼 국방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경제적 제재를 강화하며 계속 외교적 해법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 홀로 북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창의적이고 단호한 외교력 노력을 펼쳐 동맹들과 공조를 더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응한 한-일 관계 결속이 과거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에 대해서도 “동북아 안정을 위해 더욱 적극적이고 전면적인 역할”을 강조하며 “우리와 함께 제재를 강화하며 김정은이 영향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지난 대선에서 패배한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한편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는 제7차 미-한-일 외교차관협의회와 6자회담 대표 회의가 별도로 열렸습니다.

임성남 한국 외교부1차관은 회의 뒤 기자들에게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가 긴요하다는데 세 나라 차관이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협의회에는 미국에서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 일본에서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