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민주당 의원 68명 트럼프에 서한, 대북전략 제시


세스 몰튼 미국 연방 하원의원. 몰튼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하원의원 68명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북전략 제안을 담은 서한을 보냈다.

민주당 하원의원 68명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대북 전략을 제안했습니다. 북한과 비상 연락 채널을 열고, 경제 압박을 강화하는 한편 강력한 군사적 억지력을 유지하라는 내용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하원 민주당 ‘국가안보위원회’가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편지엔 구체적인 대북 전략 제안이 담겼습니다.

세스 몰튼, 스테파티 머피, 지미 파네타 민주당 국가안보위원회 공동의장들의 주도로 68명의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서명했습니다.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강경 발언은 역효과를 낳고, 이미 위험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킨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에 위험한 강경발언을 일삼고 동맹에 혼란스러운 메세지를 보내는 대신, 포괄적인 대북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미국이 대북 제재를 통해 경제적 압박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미국의 독자제재와 유엔제재가 강화됐지만, 북한에 더욱 진지하고 일관된 경제적 압박을 가할 여지가 남아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대북 제재 이행 능력이 없는 나라들에는 미국이 기술적, 금전적 지원을 하고, 능력이 있으면서도 이행하지 않는 나라에 대해서는 미국과의 관계가 근본적으로 흔들릴 것이라고 경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둘째, 북한과 위기 관리 대화채널을 유지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미국의 의도를 분명히 설명해 오판의 위험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의원들은 미국이 언제나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셋째, 동아시아의 동맹들, 특히 한국과의 관계를 강화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회유하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사실이 아닐뿐더러 양국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의원들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동아시아 정책을 담당할 국무부와 국방부 당국자들을 속히 인선하고, 북한에 대해 강력한 군사적 억지력을 유지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