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이 이달 중순 러시아에서 열리는 한 국제회의에 참석해 미국 전직 관리들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RFA’ 방송은 최 국장이 오는 19일부터 사흘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2017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라고 미국의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3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최 국장은 북한 외무성 산하 미국연구소 소장 직함으로 21일 오전과 오후로 각각 예정된 동북아 안보 관련 세션과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다자외교 관련 세션에 토론자로 나섭니다.

미국 측에서는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과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군축담당 특보, 로버트 칼린 전 국무부 정보조사국 북한정보분석관 등 전직 관리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간부문에선 북한 핵 전문가인 지그프리드 해커 박사, 수전 디마지오 뉴아메리카재단 국장 겸 선임 연구원 등도 참석할 전망입니다.

이번 회의는 러시아 외교부가 공식 후원하며 환영만찬은 외교부 영빈관에서 개최되며 러시아가 각별한 관심을 쏟고 있다고 RFA는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