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정부는 지난달 말 실시된 쿠르드자치정부의 분리독립 주민투표 결과를 취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라크 총리실은 오늘(2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주민투표가 불법이라고 주장하면서, 이라크의 단결을 위해 투표 결과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라크 총리실은 또 쿠르드자치정부가 통제하고 있는 지역에서 일어나는 도발 행위를 멈춰야 하며, 이라크 연방법원과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따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중앙정부와 쿠르드자치정부 간 긴장은 쿠르드족이 지난주 분리독립 투표를 강행하면서 고조됐습니다.

이라크를 비롯한 주변국들은 이번 투표를 불법으로 간주하고 있는 가운데, 이라크는 쿠르드계 거주 지역의 국제선 운항을 중단하는 등 압박을 가하고 있습니다.

앞서 쿠르드자치정부는 지난 25일 실시된 분리독립 투표에서 93%의 찬성표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